읽기모드공유하기

[새 책]「씨앗 건강법」

입력 1996-10-23 20:54업데이트 2009-09-27 14: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현동 지음 (청산 7,000원) 「金璟達기자」 20여년간 체질 연구에 몰두해온 저자가 자연면역력을 키우는 바른 생활방법 7가지와 함께 나름대로 개발한 씨앗건강법을 소개한 책. 배추씨(태양인)와 유채씨(소양인), 무씨(태음인), 양배추씨(소음인) 등 체질에 맞 는 씨앗을 흔히 침을 놓는 경락혈 자리에 붙임으로써 씨앗의 氣(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씨앗건강법. 『종(種)의 영속성에서 엿볼 수 있듯 생명의 원천인 씨앗이 갖고 있는 기를 우리 몸에 넣어주고 몸속의 나쁜 기는 씨앗이 흡수함으로써 기의 불균형을 바로잡게 된다 』는게 그의 주장. 저자는 또 올바른 마음과 자세, 장소 방향 음식 행동 색깔을 통해 자연면역력을 높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머리를 북쪽으로 두면 수명이 단축된다」(방향) 「이사를 잘못해서 집안에 근심 이 생겼다」(수맥, 환경). 『흔히 전해 내려오는 이런 말들은 건강과의 관련을 입증한다』고 설명하는 저자 가 밝힌 색깔에 관련된 내용. 「화를 내면 간장에 지장이 생겨 얼굴이 파랗게 질리듯 그 관련성을 살필 때 몸에 붙은 장식물의 색깔도 건강과 관련성이 크다. 소음인은 금반지와 흰색시계, 금빛안 경테가 어울리는 등 체질에 맞는 색깔로 장식물을 부착해야 건강에 도움이 된다」. 저자는 고려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고교 국어교사 생활을 거쳐 현재 중부대학교 부 설 기 사상(氣 四象)체질연구소 소장으로 재직중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