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했던 한국, 해결사는 이강인…중국 밀집수비 뚫고 후반 16분 선제골

  • 뉴스1
  • 입력 2024년 6월 11일 21시 24분


코멘트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 대한민국 이강인이 선취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4.6.11.뉴스1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 대한민국 이강인이 선취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4.6.11.뉴스1

답답했던 흐름을 깨뜨린 한국의 해결사는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었다.

이강인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 중인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6차전 중국과의 홈경기에서 후반 16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마음먹고 라인을 내린 중국의 수비에 고전하던 한국은 후반 15분 선수 교체를 통해 변화를 줬다. 주민규(울산)와 황재원(대구)이 투입됐다. 이 선택은 곧바로 효과를 봤다.

후반 16분 왼쪽 측면에서 손흥민이 크로스 올린 것이 상대 수비 맞고 흘렀다. 이를 쇄도하던 이강인이 문전에서 왼발로 마무리 지었다.

이강인의 A매치 2경기 연속 득점이자 개인 통산 10호 골.

값진 선제골과 함께 한국은 후반 20분 현재 1-0으로 앞서고 있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