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닷컴|스포츠

‘태권도 품새’ 강완진, 항저우 AG 한국 첫 금메달

입력 2023-09-24 17:49업데이트 2023-09-24 18:26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4일 오후 중국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강완진이 금메달을 확정 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2023.9.24/뉴스1 ⓒ News124일 오후 중국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강완진이 금메달을 확정 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2023.9.24/뉴스1 ⓒ News1
태권도 품새 대표팀의 강완진(25)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단에게 첫 금메달을 선사했다.

강완진은 24일 중국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태권도 품새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1, 2경기 평균 7.730점을 기록하며 대만의 마윈중(7.480점)을 꺾었다.

태권도 품새가 처음 정식 종목이 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멤버로 나서 금메달을 합작한 강완진은 이번에는 개인전 우승으로 두 대회 연속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로써 강완진은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이자 두 번째 메달을 안겼다. 앞서 여자 근대 5종의 김선우는 이날 은메달을 손에 쥐었다.

연이어 세 번째 메달 소식도 들려왔다. 이날 중국 저장성 항저우 샤오산 린푸 체육관에서 벌어진 유도 60kg급 경기에서 대만의 양융웨이 선수와 결승을 겨룬 한국의 이하림(26)는 접전 끝에 패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예지 동아닷컴 기자 leeyj@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