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알라이얀의 16강 기적’ 쓴 벤투호, 16강전 앞두고 하루 휴식

입력 2022-12-03 08:01업데이트 2022-12-03 08: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달성한 한국 축구가 조별리그 일정을 마치고, 하루 휴식을 갖기로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황희찬(울버햄튼)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1승1무1패(승점 4)가 된 한국은 포르투갈(2승1패 승점 6)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역대 두 번째 월드컵 원정 16강 진출이다.

대한축구협회는 경기 후, “내일(3일)은 국가대표팀 전체 휴식일이다. 훈련과 미디어 활동은 없다”고 전했다.

지난달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뒤, 28일 가나에 2-3으로 패했던 벤투호는 이날 극적인 역전승으로 16강 기적을 썼다.

지난달 14일 카타르 도하에 입성해 20일 하루만 쉬었던 선수들은 16강 결전을 앞두고 달콤한 휴식을 취하게 됐다.





한국은 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6일 오전 4시)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G조에서 1위를 차지한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다툰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