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ESPN “조규성·황인범이 16강 진출 여부 결정할 것”

입력 2022-12-02 09:36업데이트 2022-12-02 09: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를 앞둔 한국 운명이 황인범과 조규성에 달려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일(현지 시각) “한국은 행운을 기대하기보다 미드필더 황인범과 공격수 조규성에 의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는 “한국이 우루과이전에서 운이 좋았다면 아픈 선수들이 없었을 것”이라면서도 “행운과 같은 추상적인 개념이 아닌 경기에 실제로 영향을 미치는 선수들에게 기대를 걸어야 한다”는 점을 들었다.

ESPN은 득점을 못하고 있는 손흥민을 이해해야 한다고도 했다. 미국 매체는 “손흥민은 최선을 다했지만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매체는 “그가 지난달에 부상을 당하고 지금도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회복하고 있기 때문에 이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SPN은 포르투갈전에 이강인을 선발 출전해야 한다고 내다봤다.





매체는 “가나전에서 짧게만 뛴 이강인을 벤투 감독이 처음부터 내보낸다면 경기 흐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과 포르투갈은 3일 오전 12시(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맞붙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