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아! 전북… 120분 버텼으나 끝내 눈물

입력 2022-08-26 03:00업데이트 2022-08-26 03: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亞챔스 4강 우라와에 아깝게 패배
전북 선수들이 25일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라와(일본)와의 준결승전에서 연장까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3으로 져 결승 진출이 좌절되자 실망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3경기 연속 연장 승부를 펼친 프로축구 K리그1 전북이 승부차기 끝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전북은 25일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라와(일본)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전에서 연장까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3으로 졌다. 정상에 올랐던 2016년 이후 6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노린 전북은 승부차기에서 고비를 넘지 못했다.

전북은 18일 대구와의 16강전(2-1 승), 22일 빗셀 고베(일본)와의 8강전(3-1 승)에서 잇달아 연장전까지 가는 승부를 벌였다. 김상식 전북 감독은 경기 전 “선수들이 많이 지쳤고 부상도 있다”고 말했다. 체력적인 부담을 느낀 탓인지 전북 선수들은 경기 초반 집중력을 잃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반면 우라와는 16강과 8강에서 대승을 하며 주전들의 체력을 많이 아꼈다. 게다가 사이타마 스타디움을 안방경기장으로 사용하는 우라와는 열성적인 안방 팬들의 응원도 받았다.

전북은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0-1로 뒤진 후반 10분 송민규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백승호가 성공시키며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추가시간 우라와의 거센 공세를 전북 골키퍼 이범수가 잇달아 막아내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전북은 연장 전반 14분에 교체 투입된 전북 한교원이 연장 후반 11분 역전골을 넣으며 승리하는 듯했다. 하지만 연장 후반 15분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승부차기에서 전북은 김보경과 이승기의 슈팅이 연달아 일본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북의 세 번째 키커 박진섭이 성공시키고 이범수가 우라와 세 번째 키커의 슈팅을 막아 반등의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전북의 네 번째 키커 김진수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가고 우라와 네 번째 키커가 골망을 흔들며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