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명 유격수 출신’ SSG 김민재 코치가 본 박성한…“국내 최고 자질 충분”

입력 2022-08-14 06:53업데이트 2022-08-14 06: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랜더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 SSG 김원형 감독과 김민재 수석코치(오른쪽)가 9회초 경기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2022.5.17/뉴스1
올 시즌 유격수 골든글러브 레이스는 박성한(24·SSG 랜더스)과 오지환(32·LG 트윈스)의 2파전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국가대표 오지환의 농익은 플레이도 눈에 띄지만 박성한의 성장세가 특히 놀랍다. 2017년 SK 와이번스(SSG 전신)에 입단한 박성한은 일찌감치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친 뒤 지난해부터 주전 유격수로 뛰고 있다.

박성한은 풀타임 첫 시즌이던 지난해 타율 0.302로 ‘3할 유격수’ 타이틀을 얻었고, 올 시즌도 3할 타율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수비력에서 1년 만에 안정을 찾았다.

고교 시절부터 수비력이 뛰어나다고 평가받던 박성한은 지난해 경험 미숙으로 불안한 수비를 보여줬다. 그러나 경기를 거듭하며 나아졌고 올해는 안정적인 포구 능력과 넓은 수비 범위, 강한 송구 등 최고의 수비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박성한의 수비력이 향상된 것에는 1차적으로 손지환 수비코치의 공이 크다. 아울러 명 유격수 출신의 김민재 수석코치의 도움도 빼놓을 수 없다.

김 코치는 현역 시절 우수한 수비력을 바탕으로 2002 부산 아시안게임, 2006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2008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했다.

2010년 현역에서 은퇴한 뒤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 KT 위즈, 롯데 자이언츠를 거쳐 2021년부터 SSG 랜더스에서 수석코치를 맡고 있다.

1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뉴스1과 만난 김 코치는 제자 박성한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지난해 첫 풀타임 시즌을 소화하며 부침이 많았지만 올해는 완전히 좋아진 모습”이라고 칭찬했다.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랜더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에서 SSG의 6회초 1사 상황때 박성한이 안타를 친 뒤 세리머니 하고 있다. 2022.5.18/뉴스1
김 코치는 “기술적인 부분은 원래 좋았는 데다가 경험이 쌓이면서 여유가 생겼다. 손지환 코치의 공이 크다”며 “잘 안 될 때도 있지만 그럴 땐 빨리빨리 잊어버리는 성격이라 슬럼프가 잘 오지 않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박진만 삼성 라이온즈 감독대행, 이종범 LG 트윈스 2군 감독 등 당대 최고의 유격수들과 동시대에 활약했던 김 코치는 이들과 현재 박성한의 플레이 스타일을 비교하기도 했다.

그는 “나나 (박)진만이는 스피드가 빠르진 않았지만 큰 스텝으로 공을 내 것으로 만들어 처리하는 스타일이었다. 그에 반해 (이)종범이는 정말 발이 빨라 타구를 잡아냈다”며 “성한이는 나와 종범이형의 중간 정도라 본다. 분명한 것은 안정성이 느껴진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성한이가 이제 두 번째 풀타임 시즌임을 감안하면 정말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것”이라며 “나는 성한이 나이 때 저 수준의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 현재 최고 유격수로 꼽히는 (오)지환이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김 코치는 박성한에 대한 칭찬을 멈추지 않으면서도 현재 최고의 유격수로는 오지환을 꼽았다.

김 코치는 “차이가 크다고 볼 수는 없지만 그래도 아직은 지환이가 더 위라고 본다. 성한이는 이제 풀타임 두 번째 시즌인데 연차가 쌓이면서 더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국내에서 기량을 인정 받으면 국가대표 승선도 충분하다. 나도 수비력으로 WBC에 참가했다”며 “성한이는 유격수 뿐 아니라 2루수도 가능해 백업 자원으로 활용 폭도 넓다. 충분히 내년 WBC에 출전할 수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