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전통의 강호 경남고 vs 첫 우승 노리는 청담고…누가 웃을까

입력 2022-05-29 14:02업데이트 2022-05-29 14: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0일 황금사자기 결승전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의 우승기는 누구에게 돌아갈까. 역대 황금사자기 6회 우승에 빛나는 경남고와 전국대회 첫 우승을 노리는 청담고가 30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우승기를 놓고 대회 마지막 대결을 펼친다.

청담고는 28일 열린 준결승에서 마산고에 5-4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선착했다. 뒤이어 경남고도 선린인터넷고에 8-4 승리를 거두며 결승 대진표를 완성시켰다.

전통의 강호 경남고와 역사가 깊지 않은 청담고의 결승은 다윗과 골리앗의 대결로 비유된다. 1945년에 창단한 경남고는 황사기에서만 우승을 6번(역대 2위) 한 강호다. 경남중(6년제) 시절인 1947년부터 1949년까지 제1~3회 황금사자기에서 3연패를 기록했는데 이 대회 역사상 유일한 기록이다. 준우승도 6번일 정도로 황금사자기 결승 단골이었고 지난해에도 4강에 올랐다. 단, 마지막 황금사자기 우승은 약 반세기 전인 1974년이다. 21세기 첫 황금사자기 우승을 시작으로 역대 최다 우승팀인 신일고(8회)의 기록을 갈아 치우겠다는 각오다.

2016년 야구부가 창단된 청담고는 올해 황금사자기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전국대회 첫 8강, 준결승, 결승 진출 역사를 썼다. 내친 김에 창단 첫 우승까지 차지하겠다는 각오다. 청담고가 황금사자기에서 우승할 경우 2019년 유신고, 2020년 김해고, 지난해 강릉고에 이어 4년 연속으로 황금사자기 첫 우승 계보를 잇게 된다. 청담고가 우승하면 최소 한번 이상 황금사자기 우승기를 들어올린 30번째 팀으로 이름을 올린다.

투타에서 확실한 에이스가 없는 청담고는 ‘팀 야구’로 결승까지 올랐다. 특히나 16강전부터는 3경기 연속 1점 차 승리를 거뒀다. 이번 대회 5경기에서 팀 타율이 0.275에 불과했지만 마운드에서 평균자책점 1.76으로 힘을 내며 ‘이기는 야구’를 이어왔다. 대회 투구 수 제한 규정에 따라 26일 8강전에서 완투승을 거둔 강병현(2학년·투구 수 95개)은 4일, 28일 준결승전 승리투수 정진호(3학년·투구 수 63개)는 2일 동안 등판할 수 없어 청담고는 이들 없이 결승전을 치러야 한다. 이제 타선에서 힘을 내줘야 하는 이유다.

반면 경남고는 1회전(20일) 덕수고전에서 1점차로 승리(4-3)한 이후 모든 경기에서 최소 3점차 이상의 완승을 거뒀다. 콜드승도 2번이다. 경남고는 이번 대회에서 팀 타율 1위(0.377)에 올라있고 에이스 신영우(3학년)가 중심을 잡고 있는 마운드(평균자책점 3.00)도 안정적이다.

경남고는 결승전에서 신영우와 나윤호(2학년) 모두 등판이 가능하다. 27일 북일고와의 8강전에서 공 75개를 던진 신영우는 2일, 28일 공 53개를 던진 나윤호는 1일(투구 수 46~60개)의 의무휴식 기간을 채웠다. 촉박한 일정 속에 많은 경기를 치르고 올라온 결승에서 각 학년을 대표하는 에이스들을 투입할 있다는 점은 경남고로서 호재다. 나윤호는 이번 대회 기간 팀 내에서 가장 좋은 평균자책점 0.90을 기록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