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손흥민, ESPN 선정 EPL 베스트11…“과감한 돌파와 영리한 마무리”

입력 2022-05-26 17:17업데이트 2022-05-26 17: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23골) 손흥민(토트넘)이 ESPN이 선정하는 EPL 베스트11에 뽑혔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6일(한국시간) 2021-22시즌 EPL 베스트 11을 선정했다. 정규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도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ESPN은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EPL 공식 최고의 듀오’”라면서 “그는 과감한 돌파와 영리한 마무리를 앞세워 골든 부트를 얻었다”고 소개했다.

손흥민은 살라(리버풀), 케인과 함께 베스트 11 최전방을 나눠 맡았다. 2선에는 케빈 더 브라위너(맨시티), 데클란 라이스(웨스트햄 유나이티드), 크리스티안 에릭센(브렌트포트)가 각각 뽑혔다.

수비진에는 버질 반 다이크,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이상 리버풀), 안토니오 뤼디거(첼시), 주앙 칸셀루(맨시티)가, 골키퍼엔 다비드 데 헤아(맨유)가 각각 자리했다.

준우승 팀 리버풀이 3명으로 가장 많은 선수를 배출했고 우승 팀 맨시티, 4위 토트넘이 각각 2명으로 뒤를 따랐다.

한편 ESPN은 최악의 베스트11도 발표했는데, 여기엔 맨유 선수가 무려 6명이나 선발됐다. 기대 이하인 6위로 시즌을 마친 맨유로선 더욱 굴욕적 결과다.

최악의 베스트 11 최전방은 마커스 래시포드(맨유), 로멜루 루카쿠(첼시), 알렉산드르 라카제트(아스널)로 꾸려졌다. 2선은 폴 포그바, 브루노 페르난데스(이상 맨유), 은골로 캉테(첼시)가 뽑혔다.

수비진은 4명 중 3명이 맨유 선수다. 해리 맥과이어, 아론 완 비사카, 라파엘 바란(이상 맨유), 주니오르 피르포(리즈)가 불명예를 썼다. 최악의 골키퍼 타이틀은 케파 아리사발라가(첼시)가 가져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