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4조3200억원’ 레알, 유럽 축구팀 중 최고 가치…2위는 맨유

입력 2022-05-26 10:00업데이트 2022-05-26 10: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레알 마드리드가 유럽 축구 팀 가운데 최고의 가치를 지녔다는 분석이 나왔다.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은 전체 9위에 올랐다.

AFP 통신은 26일 “축구 데이터 분석 업체인 풋볼 벤치마크에 따르면 레알 마드리드의 2022년 구단 가치는 31억8400만유로(약 4조3200억원)로 가장 높게 책정됐다”고 보도했다.

풋볼 멘치마크는 각 구단의 연차재무제표와 선수단 가치를 바탕으로 구단 가치를 계산했는데, 레알 마드리드가 으뜸이었다.

레알 마드리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인 2020년의 평가액인 35억유로(약 4조7400억원)에는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뒤에도 2년 연속 순이익을 기록, 안정적인 구단 운영을 자랑하고 있다.

풋볼 벤치마크는 “레알 마드리드가 현재 진행 중인 홈구장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의 리모델링이 마무리되면 더 많은 수익을 올려 구단 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레알 마드리드에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9억유로(약 3조9200억원)로 2위, 바르셀로나가 28억유로(약 3조7900억원)로 3위를 기록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구단 가치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구단 가치 상위 30위 안에 EPL의 10개팀이 이름을 올렸다. 이중 5개 팀은 톱10에 진입했다.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은 19억유로(약 2조5700억원)의 가치로 전체 9위를 마크했다.

풋볼 벤치마크는 “EPL의 구단 가치가 높은 이유는 고액의 중계권료를 받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풋볼 벤치마크는 “지난해 각 구단의 재무 결과는 코로나19 탓에 부정적인 면이 많았다. 하지만 최근 몇 개월 재무 결과를 보면 많은 관중들이 입장하고, 스폰서와 투자자들의 수요가 증가하는 등 과거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추세”라며 코로나19에 따른 축구계 어려움이 끝나간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