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스포츠

‘장단 16안타’ 대전고, 설악고 상대로 7회 콜드게임 승리

입력 2022-05-24 17:59업데이트 2022-05-24 21: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2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대전고와 설악고 16강전 경기 1회말 2사 만루 대전고 이지원이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목동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대전고가 설악고를 상대로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대전고는 2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6일째 설악고와 16강전에서 16안타를 뽑은 막강 타선을 앞세워 10-3, 7회 콜드게임 승리를 챙겼다.

이번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는 대전고는 22일 경동고와 32강전에서도 8-0으로 대승했다. 16강전에서도 설악고를 완파하며 순항을 거듭했다.

대전고는 1회초부터 설악고 마운드를 맹폭했다. 리드오프 홍서연의 볼넷, 2번타자 이지원의 번트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은 뒤 3번타자 박성빈이 우중간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를 때려 가볍게 선취점을 올렸다.

4번타자 김해찬의 희생플라이, 박성빈의 3연속 도루로 추가점을 뽑은 대전고는 이도현~조준희~강재영으로 이어지는 하위타선의 3연속안타로 맹공의 흐름을 계속 이어갔다. 1회초에만 대거 7득점하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2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대전고와 설악고 16강전 경기에서 대전고가 10-3 7회 콜드승을 거뒀다. 대전고 송영진이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목동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선발투수 송성훈은 3회까지 1실점으로 버티며 제 몫을 했다. 뒤이어 한서구가 0.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고, 권일환은 2.2이닝 2실점 투구로 넉넉한 리드를 계속 지켰다.

5회초에도 3점을 더 달아난 대전고는 5회말 수비에서 2점을 내줬으나, 7회말 등판한 에이스 송영진이 1이닝 무실점으로 10-3의 리드를 지켜준 덕분에 7회 7점차 콜드게임 승리를 완성했다.

한편 앞서 벌어진 16강전에선 마산고가 디펜딩 챔피언 강릉고를 6-3으로 꺾었다. 청원고도 율곡고를 12-5, 8회 콜드게임 승리로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목동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