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스포츠

‘첫 황금사자기 우승’ 트로피의 기쁨, 올해도 누릴 수 있을까

입력 2022-05-19 07:00업데이트 2022-05-19 07: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아일보DB
19일 개막하는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의 또 하나 관전 포인트는 4년 연속 ‘첫 우승팀’을 배출할 수 있느냐다. 2019년부터 지난 3년간 황금사자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3개교는 모두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지금까지 황금사자기를 한 번이라도 품었던 학교는 총 29개교다. 유신고는 2019년 제73회 대회에서 창단 35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고, 2003년 창단한 김해고는 2020년 제74회 대회를 제패했다. 2020년 대회 결승에서 김해고에 패했던 강릉고는 지난해 제75회 대회 우승으로 한을 풀었다. 1975년 창단 후 무려 46년 만에 누린 기쁨이었다.

올해도 창단 첫 우승의 기쁨을 맛볼 팀이 나올지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최근 대회에서 아쉽게 고배를 마신 팀에 눈길이 간다. 지난 4년간 2차례 결승에 오른 대구고는 2018년 광주제일고, 지난해 강릉고에 패해 첫 우승의 꿈을 미뤘다. 올해는 20일 오전 9시30분 목동구장에서 여주IDBC와 1회전을 시작으로 재도전하는데, 8강까지는 대진운이 좋은 편이라 첫 황금사자기 우승의 기회로 여기고 있다.

역대 최다 우승팀은 신일고로 총 8차례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번 대회에는 불참한다. 이번 대회 참가팀들 중에선 경남고, 덕수고, 광주제일고가 나란히 신일고 다음으로 많은 6차례씩 우승을 거머쥐었는데, 경남고와 덕수고는 20일 오후 5시30분 목동구장에서 열리는 1회전부터 맞붙는다.

투구수 제한을 두는 대회 규정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강릉고가 김진욱(롯데 자이언츠)을 앞세워 결승에 오른 2020년 대회에서 김해고에 역전패한 결정적 배경이기도 했다. 2018년부터 황금사자기를 비롯한 고교야구대회에선 투수 보호를 위해 투수의 1일 최다 투구수를 105개로 제한하는데, 76구 이상 투구 시에는 4일 이상 휴식을 의무화하고 있다. 혹사 방지를 위한 조치다. 31~45구는 1일, 46구~60구는 2일, 61구~75구는 3일을 쉬어야 한다. 지난 3년간 모두 첫 우승팀이 탄생한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