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디펜딩 챔피언’ 미켈슨,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 타이틀 방어 포기

입력 2022-05-14 10:02업데이트 2022-05-14 10: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PGA 챔피언스 투어 데뷔전에서 단독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 필 미켈슨. © AFP=뉴스1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챔피언십의 ‘디펜딩 챔피언’ 필 미켈슨(52·미국)이 기권하며 타이틀 방어를 포기했다.

PGA는 14일(한국시간) “미켈슨이 다음 주 열리는 PGA 챔피언십에 출전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PGA 챔피언십은 오는 19일부터 나흘 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열린다. 미켈슨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사상 최초로 50대의 나이에 메이저 챔피언에 올랐다.

지난달 말까지 PGA 챔피언십 출전 신청을 했던 미켈슨은 갑작스레 입장을 바꿔 불참을 선언했다.

이로써 미켈슨은 올해 첫 메이저대회였던 4월 마스터스에 이어 PGA챔피언십에도 빠지게 됐다.

한편 미켈슨은 앞서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주도하는 리브(LIV) 골프 시리즈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많은 비난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미켈슨은 PGA 투어가 반대하는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에 출전을 앞두고 있어 PGA 챔피언십 불참이 이와 관련 있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PGA 투어 통산 45승에 빛나는 명예의 전당 멤버 미켈슨이 최종적으로 PGA 챔피언십을 포기하고 LIV 시리즈에 참여할 경우 세계 골프계의 적잖은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