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V리그 올스타전 시상자 코로나19 확진…케이타 음성·이다현 대기 중

입력 2022-01-26 18:37업데이트 2022-01-26 18: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B손해보험 케이타와 현대건설 이다현이 23일 오후 광주광역시 페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세리머니상을 수여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프로배구(V리그) 올스타전 참석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다행히 추가 확진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26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 의장은 지난 22일 함께 식사를 한 지인이 확진 판정을 받자 본인도 진단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문제는 김 의장이 지난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에 참석했다는 점이다.

김 의장은 올스타전 경기가 끝난 후 세리머니상 시상을 하기 위해 코트 안으로 들어갔고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KB손해보험)와 이다현(현대건설)에게 시상했다. 다만 꽃다발을 전달했을 뿐 악수와 같은 신체 접촉은 없었다.

다행히 이후 현재까지 올스타전과 관련한 추가 확진자 소식은 나오지 않고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확진 관련 경과 사항을 광주시로부터 전달받고 있다”며 “우선 연맹의 모든 직원들은 자가 키트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결과를 대기 중인 OK금융그룹을 제외한 남녀 13개 구단 선수들도 자가 진단 키트 검사에서 음성 결과를 얻었다”며 “케이타는 음성 판정을 받았고 이다현은 아직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으면서 오는 28일부터 재개될 리그 일정에는 큰 영향이 미치지 않을 전망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