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한숨 돌린 프로농구…LG·인삼공사·삼성·오리온, 전원 음성

입력 2021-12-10 13:44업데이트 2021-12-10 13: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로농구가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를 씻었다.

한국농구연맹(KBL)은 10일 “창원 LG, 안양 KGC인삼공사, 서울 삼성, 고양 오리온의 선수단 및 연맹 관계자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정규리그는 중단 없이 정상적으로 향후 일정을 진행한다.

전날 LG 선수단 내에서 선수가 아닌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비상이 걸렸다.

LG는 이달 초부터 원정 일정을 보냈다. 선수단과 함께 생활한 해당 인사의 확진으로 선수단은 물론 상대했던 구단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했다.

메뉴얼에 따른 선제 대응으로 인삼공사, 삼성, 오리온 선수단이 모두 검사를 받았다.

심판, 경기원 등 관계자 18명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