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2경기 뛰었을 뿐인데’ 김연경, 中리그 선수랭킹 ‘1위’

입력 2021-12-01 13:40업데이트 2021-12-01 13: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연경(33·상하이)이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에서 윙스파이커 랭킹 1위에 올랐다.

1일 중국배구협회에 따르면 김연경은 액티브 스코어 인덱스(Active Score Index) 점수에서 5.2857을 기록해 윙스파이커 랭킹 1위를 차지했다. 액티브 스코어 인덱스는 서브+블로킹+공격 지표를 합산한 수치다.

김연경은 2위 리잉잉(톈진·3.9000), 3위 장이찬(선전·3.8333) 등 다른 선수들과 압도적 차이로 1위에 올랐다.

김연경은 지난 27일 중국 장먼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랴오닝과의 2021~2022 중국 여자배구리그 개막전에서 17득점을 올리며 팀의 3-0 승리에 앞장섰다.

이어 30일 푸젠과의 경기에서도 25득점으로 팀의 3-1 승리를 이끌며 중국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