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이유빈, 쇼트트랙 월드컵 4차대회 여자 1500m서 금메달

입력 2021-11-28 01:35업데이트 2021-11-28 01: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유빈(연세대)이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500m 결선에서 금빛 레이스를 펼쳤다.

이유빈은 27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에서 열린 2021-22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500m 결선에서 2분21초93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캐나다의 코트니 사로(2분22초931), 네덜란드의 쉬자너 스휠팅(2분22초075)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쇼트트랙 1500m에서 1차 대회 금메달, 3차 대회 은메달을 수확했던 이유빈은 2번째 금메달을 차지하며 이 종목에서 월드컵 랭킹 1위를 유지했다.

이날 이유빈은 막판 스퍼트로 짜릿한 역전 우승을 만들었다.

3위에 위치하고 있던 이유빈은 마지막 바퀴를 남겨둔 상황에서 인코스를 파고들어 선두로 올라섰고, 그대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함께 결선에 출전했던 서휘민이 5위(2분22초185), 최민정은 6위(2분22초193)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은 2022 베이징 올림픽에서 출전권 3장을 이미 확보한 바 있다.

남자부 1500m 결선에서는 박장혁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장혁은 결선에서 2분20초662의 기록으로 중국 렌지웨이(2분20초352), 네덜란드 싱키 켁트(2분20초511)에 이어 3번째 골인했다.

함께 출전한 곽윤기는 인코스 추월 중 밀리면서 8위(2분21초171)에 그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