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1호 FA’ 한화 최재훈 “포수 골든글러브가 목표”

입력 2021-11-27 15:43업데이트 2021-11-27 15: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재훈이 한화 이글스와 FA 계약을 체결했다.(한화 이글스 제공)
프리에이전트(FA) 1호 계약자 최재훈(한화 이글스)이 계약을 맺은 소감과 내년 시즌 각오를 전했다.

한화는 27일 포수 최재훈과 계약 기간 5년 총액 최대 54억원(계약금 16억원·연봉 33억원·옵션 최대 5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2017년 4월 두산 베어스에서 트레이드 돼 한화 유니폼을 입은 최재훈은 5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77, 15홈런, 153타점, 장타율 0.356, 출루율 0.376의 성적을 남겼다.

최재훈은 계약 후 “좋은 조건을 제시해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처음 한화로 트레이드 됐을 때 향후 10년은 뛰겠다고 팬들게 말씀드린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무척 기쁘다. 팀의 도약을 위해 미력하나마 힘이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최재훈과 일문일답.

-생애 첫 FA계약 소감은.
▶처음에는 실감이 나지 않았다. FA 계약을 할 수 있는 것 자체가 선수로서 큰 의미이고 어려운 일인데 이렇게 이루게 돼 영광이고 축복이다. 트레이드로 우리 팀에 와서 FA까지 누리게 된 것에 정말 기쁘고 감사하다. 저에게 이런 영광스러운 경험을 하게 해주신 한화 이글스 박찬혁 대표이사님, 정민철 단장님, 수베로 감독님 포함 코치분들, 동료들, 프론트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이른 시점의 계약인데, 구단에 남은 이유는.
▶구단에서 저와 함께 하고 싶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인터뷰 때마다 단장님, 감독님께서 돌려 말하지 않으시고 표현해 주셨던 부분들도 많이 감사했다. 저에게 무엇을 바라는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

-시즌 막바지에 부상을 당했었는데, 현재 몸 상태는 어떤가.
▶현재 개인 훈련하며 몸을 만들고 있다. 몸 상태는 너무 좋다. 관리에 대한 중요성도 느꼈다. 책임감이 강해진 만큼 팀에 꾸준히 도움을 주는 선수가 되도록 몸 상태를 최선으로 만들어 유지하겠다.

-FA로서의 팀을 바라보는 모습과 앞으로의 역할은.
▶우리 팀에는 어린 선수들이 많이 있고 좋은 신인 선수들도 새롭게 합류했다. 이 선수들을 이끌어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목표다. 또 이 선수들의 성장이 나의 성장이라고 생각한다. 감독님께서 포수인 제게 강조하는 부분 또한 이런 리더십이기 때문에 더 큰 책임감으로 어린 선수들을 케어해서 높은 곳으로 함께 올라가고 싶다.

-올시즌을 마치고 FA라는 생각이 멘털(마음가짐)에 영향을 미쳤나.
▶더 잘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하다 보니 부담 또한 커져가 멘털이 많이 흔들렸다. 그러다 잠시 라인업에서 빠져 쉬는 기간을 가졌는데 그 시기가 마음을 비우는 시기가 됐다. 주위 분들도 부담 갖지 말고 하던 대로 하라고 조언해 주셨다. 이런 것들이 부담을 지우는 계기가 됐다.

-그런 상황을 이겨내고 올 시즌 커리어하이를 이뤄냈다.
▶2017년 트레이드로 왔을 때 ‘수비형이다’, ‘유리몸이다’라는 이야기가 많았는데 점차 타격도 좋아지고 자신감도 생겨 여기까지 오다 보니 올해는 출루에서도 많은 성장을 이뤄냈다. 올 시즌 성적에 만족하기 보다는 ‘한화이글스 포수 골든글러브’를 다음 목표로 설정하고 임하려 한다. (강)민호형, (양)의지형, 너무 많이 받아와서 이제 다른 선수가 받아야 하지 않나 싶다.(웃음)

-내년 시즌 가장 주안점을 둘 부분과 목표는.
▶만족하지 않고 계속 성장하는 것, 그리고 꾸준히 유지하는 것이 목표다. 5년 동안 일관된 퍼포먼스를 내기 위해서는 체력관리가 중요하다. 그 부분에 중점을 두려 한다. 팀이 우선이기 때문에 팀에 보탬이 되는 역할을 하고 싶다. 주장인 (하)주석이가 있지만 혼자는 힘들 것이다. 한화가 더 강한 팀이 될 수 있도록 뒤에서 돕고 싶다.

-팬들에게 한마디.
▶처음 한화로 왔을 때 10년 이상 이곳에서 팬들과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는데, 그 부분을 지킬 수 있어서 좋았다. 팬분들의 지지가 있었기에 망설임 없이 결정할 수 있었다.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으로 가득하다. 더 좋은 모습으로 팬들께 꼭 가을야구 진출로 보답하고 싶다. 많은 응원 부탁드리고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