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뉴 마린보이’ 황선우 강원도청 유니폼 입는다

입력 2021-11-05 09:47업데이트 2021-11-05 09: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수영의 희망, 황선우가 강원도청 유니폼을 입는다. 황 선수가 지난 7월28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준결승전을 마치고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강원도청 유니폼을 입는다.

강원도는 황선우와 도청 실업팀 입단 계약을 맺는다고 5일 밝혔다.

계약 기간은 1년이고, 계약금과 연봉은 계약 이전까지 비공개이다.

내년 2월 서울체고를 졸업하는 황선우는 내년 1월 1일자로 도청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황선우는 첫 출전한 올림픽인 도쿄 대회에서 자유형 100m 아시아 기록 및 세계주니어기록(47초56), 자유형 200m 한국 기록 및 세계주니어기록(1분44초62)을 경신하며 국제무대에서 경쟁력을 입증했다.

도청 관계자는 “지자체 실업팀이어서 계약금을 최고 수준으로 지급하진 못하지만 그 외 전폭적인 지원과 훈련 환경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춘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