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조정원 총재 연임 성공…2025년까지 세계태권도연맹 이끈다

입력 2021-10-11 22:49업데이트 2021-10-11 22: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74)가 2025년까지 연맹을 다시 이끌게 됐다. WT는 11일 화상으로 진행한 차기 집행부 선거에서 4년 임기 총재직에 단독 입후보한 조 총재를 재선출했다. 전자투표에서 조 총재 재선출에 찬성은 129표, 반대는 2표가 나왔다.

이로써 조 총재는 6번째 임기를 이어가게 됐다. 2004년 6월 고(故) 김운용 전 총재의 잔여 임기를 맡으며 연맹을 이끌기 시작한 조 총재는 2005년, 2009년, 2013년, 2017년에 차례로 연임에 성공해 17년간 총재직을 수행해 왔다. 2009년 선거까지는 경선을 치렀지만 이후에는 조 총재 단독으로 출마했다.

재임 기간에는 태권도의 올림픽 정식종목 유지 및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정식 종목 채택 등의 성과를 냈다. 전자호구 시스템과 비디오판독제 등을 도입하며 판정 공정성을 높이는 변화도 자주 시도했다. 2008년 태권도평화봉사재단, 2016년 태권도박애재단을 설립하고 요르단의 시리아 난민 캠프에 태권도센터를 개관하며 세계 봉사에도 앞장섰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 사전 행사와 2018년 WT 시범단의 평양 방문 합동 공연 등을 통해 스포츠를 통한 평화 구축에도 일조했다.

조 총재는 연임 의사를 밝히면서 WT가 창설 50주년이 되는 2023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투명한 국제경기연맹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권도의 더 큰 확산을 위해 프로리그, WT 시범단 선수권대회, 어반 챔피언십 등 새로운 대회를 창설할 계획도 밝혔다. 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력해 2028년 로스앤젤레스(LA) 올림픽에 혼성단체전이 태권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도록 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유재영기자 elega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