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로의 양현종, 마이너 강등 하루 만에 두 번째 지명 할당 조치

뉴스1 입력 2021-09-16 08:17수정 2021-09-16 08: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33)이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지 하루 만에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됐다.

텍사스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부상자 명단에서 복귀한 윌리 칼훈을 40인 로스터에 포함하기 위해 양현종을 지명 할당 처리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텍사스와 스플릿 계약으로 빅리그에 도전장을 던진 양현종의 시즌 두 번째 지명 할당 조치다.

양현종은 메이저리그에서 12경기(선발 4경기)에 나와 35⅓이닝을 던지며 3패 평균자책점 5.60을 기록했다.

주요기사
지난 6월18일 첫 번째 지명 할당 조치로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됐던 양현종은 지난달 25일 빅리그에 복귀했다.

하지만 이후 4경기(6⅓이닝)에서 4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마지막 경기였던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선 2⅓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4피안타 2실점으로 부진했다.

결국 양현종은 15일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라운드록 익스프레스로 내려갔고 하루 만에 지명 할당됐다.

양현종은 일주일 동안 타 구단의 영입 제안이 없으면 마이너리그에 남거나 프리에이전트(FA)를 선언할 수 있다.

양현종은 첫 번째 지명 할당 당시 KBO리그 복귀 대신 마이너리그 계약을 이어가며 빅리그 도전 의지를 불태운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