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황제’ 펠레, 대장 종양 제거수술 받고 회복 중

이원홍전문기자 입력 2021-09-15 16:19수정 2021-09-15 16: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장 종양 제거 수술을 받은 브라질의 전설적인 축구선수 펠레(81)가 순조롭게 회복 중임을 알렸다. AP뉴시스
“중환자실을 떠나 일반 병실로 옮겼다. 전후반 90분에 추가시간까지 뛸 수 있을 것만 같다. 여러분과 곧 만나게 될 것이다.”

한 때 졸도설이 나도는 등 건상이상 우려를 낳았던 ‘축구 황제’ 펠레(81·브라질)가 대장 종양 제거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펠레가 입원한 브라질 상파울루의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병원은 15일 “펠레가 중환자실에서 나와 일반 병실로 옮겨 회복 중이다”고 밝혔다. 펠레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직접 사진과 글을 올려 “저를 격려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날마다 더 행복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건강 검진 도중 대장 종양이 발견된 펠레는 지난달 31일 입원해 4일 수술을 받았다. AP통신에 따르면 펠레는 지난주 중환실을 떠날 예정이었으나 다소 늦어졌다.

펠레의 입원을 둘러싸고 펠레가 의식을 잃어 중태에 빠졌다는 소문이 SNS에 퍼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펠레는 “나는 졸도하지 않았다. 건강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미뤘던 건강검진을 받으러 병원에 왔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주요기사
펠레는 최근 몇 년 동안 여려 차례 입원과 수술을 반복하고 있다. 2015년 전립선비대증, 2016년 고관절 수술을 받았고 2019년에는 요로감염으로 입원했다.

이원홍 전문기자 blues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