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휠체어 농구, 콜롬비아 66-54 격파…21년 만에 본선서 승리

입력 2021-08-28 22:59업데이트 2021-08-28 23: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남자 휠체어농구가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서 21년 만에 감격스러운 승리를 신고했다.

고광엽(49) 감독이 이끄는 휠체어농구 대표팀은 28일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 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조별리그 A조 4차전에서 콜롬비아를 66-54로 꺾었다. 스페인, 터키, 일본에 내리 3패를 당했던 한국은 4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이날 승리는 휠체어농구가 마지막으로 패럴림픽에 출전했던 2000 시드니대회 이후 21년 만에 거둔 것으로 의미가 크다. 당시 12개국이 출전한 가운데 한국은 전패를 당하다 11, 12위 순위 결정전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 75-42로 승리했다.

분위기 반전과 함께 8강 진출 가능성도 높였다. 조 4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하는데 한국(1승 3패·승점 5)은 스페인(4승·승점 8), 일본(3승·승점 6), 터키(2승1패·승점 5)에 이어 4위를 유지했다. 콜롬비아, 캐나다(이상 3패·승점 3)가 뒤를 따르고 있다.

한국과 터키의 승점이 같지만 골·득실에서 한국이 뒤진다. 한국이 -17, 터키가 -4다. 조별리그에선 이기면 승점 2점, 지면 승점 1점이 주어진다. 한국은 29일 오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캐나다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이치원(41·춘천시장애인체육회), 김동현(33·제주삼다수), 이윤주(37·서울시청) 등이 고르게 활약했다. 각각 14점, 12점, 10점을 올렸다.

초반부터 매서웠다. 이윤주의 속공 득점으로 포문을 연 한국은 풀코트 프레스로 콜롬비아의 공격 흐름을 방해하면서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3점슛을 터뜨린 오동석(34·서울시청)을 비롯해 이윤주, 이치원, 김동현이 착실하게 점수를 쌓아 1쿼터에서 19-10으로 앞섰다. 1쿼터에서 이윤주가 6점, 오동석이 5점, 이치원과 김동현이 4점씩 고르게 득점한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2쿼터 중반에는 28-12, 16점차까지 앞서 나갔다.

전반을 35-27로 마친 한국은 후반 초반 슈팅 난조로 37-31로 쫓겼지만 김동현의 연속 4득점으로 위기를 넘겼다. 위기를 기회로 바꾼 흐름이었다. 이후 황우성(39·제주삼다수), 이치원 등의 공격이 연이어 콜롬비아의 림을 가르며 점수 차를 벌렸다. 53-37, 16점차로 승기를 잡으며 3쿼터를 끝냈다. 4쿼터 막판 콜롬비아의 추격이 있었지만 승부에 영향을 주진 못했다.

도쿄=황규인기자 kini@donga.com·패럴림픽공동취재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