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한국 탁구의 날… 도쿄 패럴림픽 나흘만에 銀 1 - 銅 9 확보

도쿄=황규인 기자 | 패럴림픽공동취재단
입력 2021-08-28 03:00업데이트 2021-08-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0 도쿄 패럴림픽]서수연 등 10명 준결승 진출
남기원-주영대는 결승행 맞대결
한국 대표팀이 2020 도쿄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개회 나흘 만에 첫 메달을 확보했다. 은메달 1개와 동메달 9개로 전부 탁구에서 나올 예정이다.

스타트는 2016 리우 패럴림픽 은메달리스트 서수연(35·광주시청)이 끊었다. 한국 장애인 탁구 간판 서수연은 27일 오후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 탁구 단식(TT1-2) 8강전에서 아나 프로불로비치(38·세르비아)를 3-0(11-4, 11-7, 11-6)으로 완파하고 4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탁구는 3, 4위전을 치르지 않는다. 그 대신 준결승에서 패한 선수에게 전부 동메달을 걸어준다.

서수연은 경기 후 “동메달을 따러 온 게 아니다. 모든 경기에서 이기고 싶다”면서 “상대 작전을 빨리 파악해서 내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슈퍼모델 대회 출전을 준비하다 2004년 의료 사고로 장애를 얻게 된 그는 라켓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이어 정영아(42·서울시청)도 여자 단식 TT5에서 동메달을 확보했다. 남자 단식 TT1에서는 남기원(55·광주시청), 주영대(48·경상남도장애인체육회), 김현욱(26·울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이 잇따라 승전보를 전했다. 남기원과 주영대가 28일 준결승에서 맞붙기 때문에 누가 이기든 한국은 은메달을 확보하게 됐다. 계속해서 김영건(37·광주시청)이 남자 단식 TT4, 차수용(41·대구시청)과 박진철(39·광주시청)은 남자 단식 TT2, 이미규(33·울산장애인체육회)와 ‘막내’ 윤지유(21·성남시청)는 여자 단식 TT3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편 한국 휠체어 농구 대표팀은 이날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에 52-59로 패하며 3연패에 빠졌다.

도쿄=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패럴림픽공동취재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