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티스 부상인데 김하성 또 ‘결장’…샌디에이고 ‘3연승’

뉴시스 입력 2021-08-10 16:03수정 2021-08-10 16: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애미 말린스에 8-3 승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26)이 2경기 연속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김하성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김하성은 최근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어깨부상을 당했지만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수비와 달리 공격력을 인정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타티스 주니어의 빈자리는 기존 2루수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메우고 있다. 2루는 여름에 이적한 아담 프레이저가 대신하고 있다.

주요기사
샌디에이고는 이날 마이애미를 8-3으로 꺾었다. 최근 3연승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샌디에이고는 선발 투수 조 머스그로브의 6이닝 5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의 호투를 바탕으로 홈런 포함 9안타를 터트리며 승리를 가져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