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 연장 끝내기’ 한국 아구, 이스라엘 잡고 첫 승

뉴시스 입력 2021-07-29 22:28수정 2021-07-29 2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림픽 2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29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이스라엘과의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6-5로 진땀승을 거뒀다.

팽팽하던 승부는 연장 10회말에 갈렸다. 양의지는 5-5로 맞선 10회말 2사 만루에서 끝내기 몸에 맞는 볼을 골라내 힘겹게 경기를 끝냈다.

한국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9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베이징 대회 이후 야구가 올림픽 정식 종목에서 제외됐고, 도쿄올림픽에서 일시적으로 부활했다. 한국은 13년 만에 출전한 올림픽에서 다시 한 번 정상에 도전한다.

주요기사
이날 선발 원태인과 두 번째 투수 최원준이 모두 투런 홈런을 맞는 등 아쉬운 모습을 보였지만, 조상우가 2이닝 무실점 호투를 선보였다.
타선에서는 오지환과 이정후, 김현수는 나란히 홈런을 터뜨리는 등 쾌조의 타격감을 선보였다.

원태인은 1회초 세 명의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이스라엘 선발 존 모스콧은 1회말 투구 후 팔꿈치 통증을 호소해 마운드르 내려갔고, 제이크 피쉬먼이 몸도 제대로 풀지 못한 채 마운드에 올랐다.

그런 한국은 선두타자 박해민이 안타를 쳤을 뿐, 이정후, 김현수, 강백호 등 후속 타자들이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한국은 2회 공격에서도 오지환과 허경민의 연속 안타로 찬스를 만들었지만, 김혜성의 범타로 선제 득점에 실패했다.

이스라엘은 3회 공격에서 선제점을 올렸다. 미치 글래서가 안타를 친 후 후속 타선의 희생번트로 득점 기회를 잡았다. 곧바로 메이저리그 출신 이안 킨슬러가 좌월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원태인은 4회 무사 1루에서 강판됐고, 두 번째 투수로 잠수함 투수 최원준이 마운드에 올랐다.
한국은 4회말 반격에 나섰다. 2사 후 강백호의 안타에 이어 오지환이 우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려 2-2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최원준은 6회 라이언 라반웨이에게 투런 홈런을 맞고 고개를 떨궜다.

심기일전한 한국은 7회 전세를 뒤집었다. 이정후와 김현수의 홈런이 터지면서 4-4로 동점을 만들었고, 오재일과 오지환의 2루타를 앞세워 5-4로 리드를 잡았다.

7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조상우는 2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그러나 마무리 오승환은 5-4로 앞선 상황에서 등판해 솔로 홈런을 맞아 동점을 허용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돌입했고, 10회초 이스라엘이 승부치기를 시작했다.

이스라엘은 10회 무사 1, 2루에서 희생번트에 실패한 후 삼진을 당했다. 이어 나온 타자들이 모두 오승환에게 삼진을 당했다.

한국은 10회말 찬스를 잡았다. 무사 1, 2루에서 황재균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를 만들었다. 이어 오지환의 내야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허경민이 몸에 맞는 볼을 골라냈다. 곧바로 양의지 역시 끝내기 몸에 맞는 볼로을 얻어 경기를 마무리했다.

[요코하마=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