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빈에 승리 도둑 맞았다”…‘역전패’ 英태권도 선수 황당 주장

뉴스1 입력 2021-07-29 10:02수정 2021-07-29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권도 이다빈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67급 여자 태권도 준결승전에서 영국의 비안카 워크던을 상대로 발차기를 성공시키며 시간을 확인하고 있다. 뉴스1 © News1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준결승전에서 한국 선수 이다빈(25)에게 역전패를 당한 영국 선수가 “승리를 도둑맞았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쳤다.

지난 27일 동메달을 획득한 영국 태권도 선수 비안카 워크든은 경기 후 영국 BBC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다빈과의 준결승 경기에 대해 언급했다.

비안카는 “메달을 따서 기쁘지만 원했던 색이 아니다”라면서 “준결승에서 내 마음과 영혼을 바쳤지만 심판 판정과 관련해 운이 따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메달이나 은메달을 따낼 기회를 ‘도둑맞았다’고 표현하며 울먹였다.

또 그는 “이다빈이 발차기를 하기 전 나를 붙잡았는데 벌점을 받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3위를 놓고 싸워야 한다는 게 영혼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고 토로했다.

주요기사
앞서 비안카는 세계태권도챔피언십에서 세 번이나 금메달을 땄기에 결과에 더욱 아쉬움이 남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의 발언을 두고 한국 누리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비안카는 이 경기에서 이다빈을 손으로 잡고 넘어뜨리는 등 반칙성 공격으로 8점이나 감점을 받았다. 경기 중 한국 측이 두 차례나 비디오 판독을 요청해 정정이 이뤄지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태권도 다시 배우고 와라”, “무슨 유도 기술을 쓰고 있냐”, “반칙 계속했으면서 적반하장이다”, “추잡하다”, “경기도 비매너고, 경기 후도 비매너” 등 비난을 쏟아냈다.

한편 이다빈은 경기 종료 1초를 남기고 발차기로 비안카의 머리를 가격해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후 결승전에서 세르비아의 밀리차 만디치에 7-10으로 패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