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만에 사이클 금메달… 이변 일으킨 수학 박사님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6 17:45수정 2021-07-26 17: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결승선을 통과하는 안나 키젠호퍼. 사진=게이티이미지
지난 25일 치러진 2020 도쿄올림픽 사이클 여자 개인도로에서 이변이 발생했다.

본격적으로 사이클을 시작한 지 7년밖에 되지 않은 무명의 선수가 세계 강호들을 물리치고 금메달을 차지한 것이다.

이변의 주인공은 올해 올림픽 무대의 문을 처음 두드린 오스트리아의 안나 키젠호퍼(30).

그는 금메달 유력 후보로 꼽힌 네덜란드의 반 플로텐(39)보다 1분 15초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3시간 52분 45초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주요기사
사이클 경력이 7년에 불과한 그는 원래 트라이애슬론을 취미로 했지만 부상으로 그만두고 2014년 사이클에 발을 들였다.

이후 기량을 인정받으며 프로팀 생활까지 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해 계약이 끝난 2017년 은퇴 수순을 밟았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스스로 식단과 훈련 등 모든 것을 관리하며 2019년 복귀에 성공했고 올해 드디어 올림픽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갑작스러운 금메달 수상만큼 관심을 끈 것은 그의 특별한 이력이다.

오스트리아 빈공과대학교에서 수학을 전공한 그는 2016년 스페인 카탈루냐공과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는 스위스 로잔공과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연구를 병행하고 있다.

이런 이력이 알려진 뒤 그는 “경주를 준비할 때 시간과 거리에 따라 얼마나 많은 음식을 먹어 둬야 하는지, 언제 속도를 조절 해야 하는지 등을 계산했다”며 “높은 수준의 수학적 지식이 필요한 건 아니지만 내 기본적인 사고방식”이라고 밝혔다.


트위터를 통해 공유한 연구 그래프. 트위터 ‘Anna Kiesenhofer’ 갈무리
도쿄로 출발하기 전에는 더운 날씨에 자신의 몸이 어떻게 적응하고 있는지를 계산하며 대비했고 트위터를 통해 결과를 공유하기도 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는 “공부가 본업이라 전문 선수들과 같은 수준에서 훈련하기는 어렵지만 모든 수입을 이곳에 투자했다”며 “이번 결과로 자신감이 붙어 앞으로도 공부와 사이클을 병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