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연패 신화’ 女양궁 단체전 금메달…안산 2관왕

도쿄=유재영기자 , 이헌재 기자 입력 2021-07-25 17:14수정 2021-07-25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자 양궁 단체전에 출전한 강채영, 장민희, 안산 선수가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ROC와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확정한 뒤 태극기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한국 여자 양궁이 전무후무한 올림픽 단체전 9연패를 달성했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크세니야 페로바, 옐레나 오시포바, 스페틀라나 곰보에바로 팀을 꾸린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에 세트스코어 6-0(55-54, 56-53, 54-51)으로 완승을 거뒀다.

한국 양궁은 올림픽에 양궁 단체전이 처음 도입된 1988년 서울 대회부터 이번 대회까지 한 번도 놓치지 않고 9개의 금메달을 모두 가져왔다.

세 명 모두 처음 출전한 올림픽이었지만 압도적인 실력을 앞세워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섰다.

주요기사
한국은 8강에서 만난 이탈리아를 세트스코어 6-0으로 완파한 데 이어 준결승에서는 벨라루스를 5-1로 꺾었다. 결승에서 만난 ROC에게도 한 세트로 허용하지 않은 채 완승을 거뒀다.

1번 사수로 나선 안산이 기선을 제압하면, 2번 사수 강채영이 힘을 보태고, 3번 사수 장민희가 마무리를 짓는 전술이 제대로 먹혀들었다. 여자 대표팀의 막내 안산은 ROC와의 결승에서 6번의 화살 가운데 3번을 10점 과녁에 꽂아 넣으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하루 전 김제덕(17·경북일고)과 함께 나선 혼성전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던 안산은 연이틀 금메달을 목에 걸며 2관왕에 올랐다.

안산은 27일부터 시작되는 여자 개인전을 통해 올림픽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에 도전한다. 64명의 선수가 출전하는 여자 개인전은 27~29일 32강전을 치른다. 그리고 30일 16강부터 결승전까지를 하루에 치른다. 여자 개인 결승은 30일 오후 4시 45분에 열린다.

도쿄=유재영기자 elegan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헌재 기자un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