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3G 19이닝 무실점…김광현, 이달의 투수 후보”

뉴시스 입력 2021-07-21 09:02수정 2021-07-21 09: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달의 투수에 선정된 한국인 선수는 박찬호·류현진뿐
물오른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이달의 투수’ 유력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MLB네트워크는 21일(한국시간) 7월의 투수 후보 6명을 꼽았다.

김광현은 후보 중 가장 먼저 이름을 올렸다.

김광현은 7월들어 ‘무적’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3경기에 등판해 19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등판할 때마다 승리도 챙겼다.

주요기사
이 기간 메이저리그 전체 승률 1위를 달리는 ‘최강’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두 차례 만났지만, 두 번 모두 침묵으로 잠재우며 눈부신 피칭을 이어갔다.

후보에 오른 6명의 투수 중 이달 무실점 행진 중인 이는 김광현이 유일하다.

윌리 퍼랄타(디트로이트 타이거스)가 19이닝 1자책점을 작성했고, 코빈 번스(밀워키 브루어스)는 21⅓이닝 2자책점을 기록했다.

로비 레이(토론토 블루제이스)는 20⅔이닝 2자책점, 크리스 플렉센(시애틀 매리너스)은 20이닝 2자책점을 남겼다. 랜스 린(시카고 화이트삭스)은 19이닝 3자책점의 성적을 냈다.

독보적인 페이스를 보여주고 있는 김광현이 이달의 투수를 따내기 위해선 7월 남은 2경기에서 지금의 페이스를 계속 이어가야 한다.

23일 시카고 컵스전에 선발 등판하는 김광현은 이후 7월에 한 차례 더 등판할 전망이다.

김광현이 이달의 투수에 선정되면, 한국인 투수로는 역대 세 번째 기록을 쓰게 된다.

지난 1998년 7월 박찬호(당시 LA 다저스), 2019년 5월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이달의 투수에 오른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