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장 낮아도 에어컨 못켜도… 올림피언들은 웃는다

동아일보 입력 2021-07-21 03:00수정 2021-07-21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 D-2]
도쿄 올림픽 출전 선수들이 선수촌 생활의 불편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드러내고 있다. 러시아 배구대표 아르템 볼비치는 선수촌 숙소 화장실에서 제대로 서 있지 못하는 사진을 올렸다. 볼비치의 키는 213cm로 배구 농구 등 장신 선수들이 애를 먹을 것 같다(왼쪽 사진). 캐나다의 가브리엘라 브로우스키(테니스)는 에어컨과 리모컨 사진을 올렸다. 일본어만 쓰여 있는 제품 사용이 힘들어서인지 “도와줘(Help)”라는 글을 적었다.


아르템 볼비치, 가브리엘라 브로우스키 인스타그램 캡처
주요기사

#도쿄올림픽#선수촌 생활#불편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