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도쿄올림픽, ‘맹탕’ 올림픽 되나…테니스 ‘빅3’ 모두 불참 가능성

입력 2021-07-14 14:06업데이트 2021-07-14 14: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노바크 조코비치
남자테니스 ‘빅3’ 모두 도쿄 올림픽에서 빠지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테니스 팬들은 이번 올림픽에서 메이저대회 통산 20승이라는 대기록을 나란히 보유 중인 라파엘 나달(35·스페인)과 로저 페더러(40·스위스), 노바크 조코비치(34·세르비아)를 모두 보지 못할 수 있다.

라파엘 나달
로저 페더러
페더러는 14일 무릎 부상을 이유로 도쿄올림픽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이미 불참을 선언한 나달에 이어 두 번째 올림픽에 나서지 않는 정상급 테니스 선수가 됐다. 페더러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잔디 코트 시즌 동안 불행하게도 나는 무릎에 문제가 생겼고, 도쿄 올림픽을 기권해야 한다는 점을 받아들였다”며 “스위스를 대표하는 것은 언제나 영광이었고 내 경력의 하이라이트였기 때문에 매우 실망스럽다”고 적었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때부터 2012년 런던 올림픽 때까지 4차례 스위스 대표로 출전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금메달 2관왕 주인공이 됐고, 2012년 런던 대회에서는 남자 단식 은메달을 땄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왼쪽 무릎 부상으로 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던 페더러는 2회 연속 무릎 부상으로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페더러의 나이를 고려했을 때, 사실상 이번 올림픽은 마지막 올림픽 출전 기회였다.

올해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윔블던에서 연이어 정상에 올라 8월 30일 개막하는 US오픈 우승컵만 챙기면 한 해에 4개 메이저대회 우승을 모두 거머쥐는 ‘캘린더 그랜드슬램’ 완성을 앞둔 조코비치의 도쿄 올림픽 출전도 여전히 미지수다. 조코비치는 도쿄 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건 뒤 US오픈까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면 ‘골든 슬램’을 노릴 수 있다. 이 기록은 서울 올림픽이 열린 1988년 슈테피 그라프(독일)가 남녀를 통틀어 유일하게 달성했다. 문제는 ‘무관중’ 경기다. 조코비치는 “올림픽은 당연히 출전해야 하는 대회지만 지금 내 생각은 반반”이라며 “(도쿄 올림픽이 사실상 무관중 대회로 열리는 등) 최근 며칠 사이에 들려온 소식 때문에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6위) 등 남자단식 상위 랭커들도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부상 등을 이유로 올림픽 불참을 선언한 상태다. 여자테니스에서도 세레나 윌리엄스(미국), 시모나 할렙(루마니아) 등이 불참을 선언해 정상급 스타 선수들이 빠진 ‘맹탕’ 올림픽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한 테니스 관계자는 “정상급 선수들이 불참하는 경기는 팬들의 관심에서 멀어질 수 밖에 없고, 대회 위상 자체도 낮아보이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