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A 팀리그, 6일 개막…첫날부터 ‘빅매치’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7-05 16:20수정 2021-07-05 16: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당구협회(PBA) 팀 리그 두 번째 시즌이 6일 개막한다.

웰컴저축은행이 메인 스폰서를 맡은 이번 팀 리그는 9월까지 1~3라운드의 전기리그와 내년 1월까지 4~6라운드 후기리그로 나뉘어 8개 팀이 총 168경기를 치른다. 전·후기 성적에 따라 내년 2월 15~21일 포스트 시즌이 진행된다.

이번 팀 리그에는 NH농협카드와 휴온스 헬스케어 레전드(휴온스) 두 개의 신생팀이 합류했다. NH농협카드에서는 지난 시즌 다비드 사파타(블루원리조트)와 접전을 펼치며 이름을 알린 조재호(41)와 이번 시즌 첫 여자부 개인전 3위에 오른 김민아(31)가 버티고 있다. 휴온스는 지난 시즌 왕중왕전인 SK렌터카 월드챔피언십 여자부에서 우승한 김세연(26)이 있다.

개막 첫날부터 빅 매치가 펼쳐진다. 여자부에는 이번 시즌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우승자인 스롱 피아비(31·블루원리조트)와 일본 여자 3쿠션의 전설 히다 오리에(45·SK렌터카)가 맞붙는다. PBA 결승에서만 3번을 맞붙었던 사파타와 강동궁(41·SK렌터카)의 라이벌 대결도 이날 열린다.

주요기사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