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1안타’ 탬파베이, 시애틀전 9회 끝내기 안타 허용…3연패 수렁

뉴스1 입력 2021-06-18 15:05수정 2021-06-18 15: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선발 출전한 경기에서 안타와 득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팀은 9회말 끝내기 안타를 내주고 3연패에 빠졌다.

최지만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 원정 경기에 2번 타자 1루수로 나가 4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88에서 0.286(56타수 16안타)로 소폭 내려갔다.

1회초 시애틀 선발 우완 저스틴 던을 만나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최지만은 0-1로 끌려가던 4회초에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선두타자로 나서 중전 안타를 뽑아냈고, 다음 타자 랜디 아로자레나가 2점 홈런을 날려 역전에 성공했다.

주요기사
최지만은 이후 타석에서 내야 땅볼로 침묵했다.

한편, 탬파베이는 5-4로 앞서던 9회말 피트 페어뱅크스를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페어뱅크스가 1점 차 리드를 못 지켰다. 동점을 헌납하더니 대타 카일 시거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고 고개를 떨궜다.

이날 패배에도 탬파베이는 43승27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3연승 중인 2위 보스턴 레스삭스(42승27패)와 승차는 0.5경기에 불과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