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빠진 플랜B, 스리랑카전 대승 거뒀으나 ‘밋밋’

뉴시스 입력 2021-06-10 15:30수정 2021-06-10 1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벤투호, 선수 활용폭 확대는 '고무적'
FIFA 랭킹 204위 스리랑카에 5-0 승리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 유력
크게 이겼지만 밋밋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김신욱(상하이 선화)의 멀티골과 이동경(울산), 황희찬(라이프치히), 정상빈(수원 삼성)의 릴레이골을 앞세워 5-0 대승을 거뒀다.

지난 5일 투르크메니스탄전(5-0)에 이어 두 경기 연속으로 대승을 거둔 벤투호는 조 1위를 굳건히 하며 이변이 없는 한 최종예선 진출이 유력해졌다. 4승1무(승점 13)로 2위 레바논(승점 10)을 뿌리치고 조 선두를 유지했다.

2차예선 각 조 1위와 각 조 2위 중 상위 4개국이 최종예선에 진출한다.

주요기사
이날 벤투 감독은 플랜B를 가동했다. 핵심 공격수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를 모두 쉬게 했다. 투르크메니스탄전과 비교하면 선발 11명 중 남태희(알 사드)를 제외한 10명이 새 얼굴.

상대가 국제축구연맹(FIFA) 204위의 최약체 스리랑카이고 9일 동안 3경기를 치러야 하는 일정 등을 감안한 벤투 감독의 대응이었다.

5-0이라는 대승을 이끈 결과물은 성공적이었다.

그러나 경기력은 아쉬움을 남겼다. 새로운 얼굴들이 호흡을 맞추면서 전반에 패스 실수가 잦았고, 상대의 밀집수비를 뚫는데 애를 먹었다.

196㎝ 장신 공격수 김신욱이 멀티골을 터뜨렸으나 그의 높이를 활용하는 효율적인 모습이 거의 없었다.

공격의 핵 손흥민, 황의조의 공백도 피할 수 없었다. 가공할 활동량과 기술, 전방 압박이 사라졌고, 둘에게 쏠리며 상대 수비가 분산되는 효과도 찾아보기 어려웠다.
후반 12분 스리랑카의 라후만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해 수적 우위를 점한 것을 감안하면 5-0에 마냥 만족하긴 어렵다. 2019년 10월 화성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첫 경기에선 8-0 대승을 거뒀다.

그러나 다양한 선수들을 활용해 향후 여러 조합과 전술을 구축할 토대를 마련한 점은 의미가 있다. 최종예선에 가면 보다 강한 상대들과 치밀한 수싸움을 벌여야 한다.

특히 A매치 데뷔골을 터뜨린 이동경, 정상빈과 데뷔전에서 도움을 올린 송민규(포항)의 발견은 장기적으로 여러 옵션, 또 다른 플랜B나 C를 고려할 수 있는 재료가 될 수 있다.
벤투 감독은 플랜B 가동에 대해 “기존 A매치 기간과 이번은 좀 달랐다. 이번에는 3경기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첫 번째 경기 전까지 있는 시간과 두 번째, 세 번째 경기 사이에 있는 기간이 짧은 것, 회복 등을 감안해서 많이 바꿨다”며 “마지막 경기(13일 레바논전) 킥오프가 낮이라는 점도 체력 부담이 클 것이다. 이런 것들을 고려했다”고 했다.

아미르 알라직 스리랑카 감독은 “한국은 벤치 선수들도 상당히 강했다. 기술과 지능에서 톱클래스 팀이다”며 “손흥민이 없어도 선수층이 두껍다. 3~4명이 바뀌어도 게임 스타일을 그대로 가져간다”고 호평했다.

벤투호는 13일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레바논과 2차예선 최종전을 갖는다.

벤투 감독은 “최상의 선발 라인업을 구축할 것이다. 승점 3점을 얻기 위해 치를 것이다”고 했다.

손흥민, 황의조를 비롯해 핵심 수비자원들도 스리랑카전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했다.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총력전을 펼쳐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각오가 보인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 종료 후, 마이크를 잡고 “가까이서 인사를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경기장에 와서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빨리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져서 더 많은, 꽉 찬 관중과 함께 했으면 좋겠다. 일요일에도 경기장에 많이 찾아주시면 좋은 플레이를 보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팬들에게 인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