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외인구단’ 서울컨벤션고, 3연속 콜드승

강홍구 기자 ,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6-09 21:59수정 2021-06-09 22: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광고 선수들이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배명고와의 16강전에서 6-5 한 점 차 승리를 따낸 뒤 그라운드 위에 모여 환호하고 있다. 1점 앞선 9회말 1사 2, 3루 상황에서 유격수 땅볼 때 리드를 했던 3루 주자를 잡아낸 데 이어 런다운 플레이로 2루 주자마저 태그아웃시키면서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컨벤션 돌풍이네, 돌풍이야.”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전을 지켜 보던 프로 구단 스카우트들의 입에서 탄성이 터져 나왔다. 창단 2년차인 서울컨벤션고가 황금사자기 3회 우승에 빛나는 전통의 강호 충암고를 상대로 4회말 대거 7득점하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자 나온 반응이었다.

서울컨벤션고가 3경기 연속 콜드게임승의 고속질주를 했다. 서울컨벤션고는 이날 충암고와의 16강전에서 12-3, 7회 콜드게임 승리하며 8강에 선착했다. 전반기 주말리그 서울권B 우승팀인 강호 충암고를 격파하면서 창단 첫 해인 지난해 16강을 넘어 역대 최고 성적을 예약했다. 클럽팀 야로BC와의 1회전을 10-2로 이겼고 안산공고와의 32강전은 8-1로 통과했다.

3회말까지 4-3 한 점 차 리드를 하던 서울컨벤션고는 4회말 번트 안타와 몸에 맞는 공, 볼넷으로 맞이한 1사 만루 기회에서 지명타자 신동준이 2타점 적시타 등으로 7점을 뽑는 집중력을 과시했다. 당황한 충암고 내야진은 4회에만 실책 3개를 저지르며 승기를 내줬다.

주요기사
서울컨벤션고의 리드오프인 중견수 조원빈(18)은 이번 대회 가장 주목받는 외야수 최대어다. 2년 전 휘문고에 입학했던 조원빈은 유영원 서울컨벤션고 감독의 두 달 넘는 러브 콜 끝에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공·수·주가 모두 뛰어나 서울 연고 LG, 키움 등의 1차 지명 후보도 거론된다. 롤 모델은 NC의 나성범과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다. 이밖에도 서울컨벤션고는 조원빈과 같은 휘문고에서 전학 온 포수 강산, 덕수고 출신 투수 겸 지명타자 신동준 등 기회에 목말라 있던 유망주들을 발탁하면서 전력을 끌어올렸다.

세광고는 배명고와의 경기에서 6-5 신승을 거두며 8강에 합류했다. 세광고는 6-4이던 9회말 배명고에 1점을 내주면서 바짝 쫓겼지만 1사 2,3루 위기에서 더블플레이를 만들어내면서 극적으로 승리를 지켰다. 유격수 땅볼 때 길게 리드를 했던 3루주자를 잡아낸 데 이어 런다운 플레이로 2루주자마저 아웃시켰다.

세광고 타석에서는 5번타자 노석진(18)이 4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노석진은 1회초 1사 만루에서 싹쓸이 3타점 적시 2루타로 선취타점을 기록한 데 이어 4-4로 맞선 7회초 2사 3루에서 내야 안타를 기록하며 결승타점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해 대구고에서 전학을 온 노석진은 주말리그 전반기(대전·충청권)에서도 최우수선수상, 타점상을 거머쥐며 팀의 간판타자 역할을 해내고 있다.

대구고는 백송고를 6-2로 누르고 8강에 합류했다. 세광고와 대구고가 나란히 4강에 오르면 맞대결을 펼친다.

강동웅 leper@donga.com·강홍구 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