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커리, 윌트 체임벌린 넘어 골든스테이트 역대 득점 1위

뉴시스 입력 2021-04-13 15:00수정 2021-04-13 15: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프로농구(NBA) 대표 슈터 스테판 커리가 전설 윌트 체임벌린을 넘어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프랜차이즈 통산 최다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커리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0~2021 NBA 정규리그 덴버 너기츠와의 경기에서 3점슛 10개를 포함해 53점을 몰아치며 골든스테이트의 116-107 승리를 이끌었다.

53점을 보태면서 골든스테이트 한 선수 통산 최다 득점자에 올랐다. 1만7818점을 기록, 체임벌린(1만7783점)을 넘어섰다.

체임벌린은 1960년대 리그를 주름잡던 득점기계로 1959년부터 1965년까지 골든스테이트의 전신에 몸담았다. 커리어 통산 기록은 3만1419점이다.

주요기사
커리는 2009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7순위로 골든스테이트의 부름을 받고, 2009~2010시즌부터 뛰어 12시즌 만에 최고 득점자에 오르게 됐다.

앞서 어시스트(4893개)와 3점슛(2719개) 부문에서도 골든스테이트 역대 1위 자리에 올랐다.

커리는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두 차례 오르며 파이널에서 세 차례 우승을 경험한 골든스테이트의 프랜차이즈 스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