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아 “中 반드시 꺾고 꿈의 무대로”

유재영 기자 입력 2021-04-08 03:00수정 2021-04-08 04: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일 여자축구 올림픽예선 PO 첫판
“압박훈련 집중했고 스피드 향상… 최선 다해 마지막 기회 잡을 것”
“저도 나이가 있잖아요. 올림픽은 한번 가봐야 하지 않을까요. 마지막 기회로 생각하고 꼭 잡고 싶어요.”

‘축구 여신’ 이민아(30·현대제철·사진)가 여자 축구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냈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의 중원사령관인 이민아는 2012년부터 태극마크를 달고 A매치 60경기에 나서 14골을 기록 중이다. 어느덧 베테랑 미드필더가 된 이민아는 7일 “나뿐만 아니라 선수들이 너무 간절하고 절실하다. 그래서 열심히 하는 게 느껴진다”며 축구 인생 최고의 기쁨을 기대했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은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중국과 도쿄 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플레이오프(PO) 1차전을 치른다. 2차전은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다. 1, 2차전 결과를 합산해 앞선 팀이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다.

콜린 벨 한국 대표팀 감독은 중국전을 위해 지소연(30·첼시 위민), 조소현(33·토트넘 위민), 이금민(27·브라이턴 위민) 등 경험 많은 유럽파 3인방을 모두 소집해 전력을 극대화했다. 중국과의 역대 전적에선 37전 4승 6무 27패로 크게 뒤져 있다. 2015년 중국 우한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에서 1-0으로 승리한 것이 가장 최근 승리다. 이후 4번의 대결에서 전부 졌지만 2019년 벨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맞붙은 2019년 12월 동아시안컵에서는 대등한 경기 끝에 0-0으로 비겼다. 이민아는 “수비 압박 훈련을 많이 했다. 전체적으로 팀 스피드가 빨라져 좋은 경기가 기대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주요기사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민아#여자축구 올림픽예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