숀 롱 37점… 모비스, 삼성 꺾고 4강 PO 직행

유재영 기자 입력 2021-04-05 03:00수정 2021-04-05 0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리온-전자랜드 10일 6강PO 첫판
프로농구 6강 순위가 확정되면서 플레이오프(PO) 대진이 정해졌다.

현대모비스는 4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삼성과의 안방경기에서 37득점, 14리바운드를 올린 숀 롱(사진)의 활약에 힘입어 84-75로 승리했다. 32승 21패가 된 현대모비스는 KCC에 이어 2위가 확정되면서 4강 PO에 직행했다.

KGC는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91-86으로 이기며 3위를 확정했다. KGC의 제러드 설린저는 40분 풀타임을 뛰며 26득점, 15리바운드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4위가 된 오리온은 경기 후반 전력의 핵심인 이승현이 발목을 다쳐 PO를 앞두고 대형 악재를 안게 됐다.

5위는 전자랜드로 확정된 가운데 6위 KT는 KCC를 연장 접전 끝에 112-111로 제압했다. SK는 LG에 75-60으로 승리했다. DB와 SK, 삼성이 나란히 23승 30패로 공동 7위인 가운데 6일 정규리그 최종전에 따라 7∼9위가 정해진다. LG(18승 35패)는 최하위 10위가 확정됐다.

주요기사
6강 PO(5전 3승제)는 10일부터 오리온과 전자랜드의 대결로 막을 올리고, KGC와 6위 KT는 11일 1차전을 치른다. 오리온-전자랜드전 승자는 KCC와, KGC-KT전 승자는 현대모비스와 4강 PO(5전 3승제)에서 만난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프로농구#오리온#전자랜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