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유종의 미…시즌 최종전서 삼성화재에 3-0 승

뉴스1 입력 2021-03-31 20:48수정 2021-03-31 2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캐피탈은 31일 삼성화재를 꺾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KOVO 제공) © 뉴스1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시즌 최종전에서 삼성화재를 꺾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현대캐피탈은 31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삼성화재전에서 21득점을 올린 다우디를 앞세워 3-0(25-18 25-20 25-23)으로 이겼다.

이로써 현대캐피탈은 삼성화재와 시즌 상대 전적을 5승1패로 마쳤다. 통산 전적은 56승43패로 삼성화재의 우세다.

또한 현대캐피탈은 15승21패(승점 41)를 기록, 6위의 성적표를 받았다. 이미 최하위가 확정된 삼성화재는 창단 후 처음으로 단일 시즌 V리그 30패(6승·승점 26)를 했다.

주요기사
현대캐피탈은 블로킹에서 13-5로 크게 앞섰으며, 공격성공률도 62.68%로 매우 높았다. 삼성화재의 공격성공률은 45.20%에 그쳤다.

승부의 추는 현대캐피탈로 일찍 기울었다. 현대캐피탈이 1세트부터 다우디를 앞세워 공세를 펼쳤고, 삼성화재는 떨어지는 공격성공률(34.78%)에 제대로 반격을 펼치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은 7-6에서 마테우스의 공격 범실과 차영석의 블로킹으로 리드했고, 상대의 잇단 범실과 김명관의 서브 득점으로 13-7까지 앞서갔다. 현대캐피탈은 23-17에서 김선호가 정성규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차단했고, 허수봉의 백어택으로 1세트를 따냈다.

두 팀은 2세트에서 중반까지 1점 차 접전을 벌였으나 현대캐피탈의 뒷심이 더 강했다. 17-16에서 허수봉의 블로킹과 김선호의 공격으로 달아났으며 19-17에서 송원근의 서브에이스 2개를 포함해 연속 5득점을 땄다. 삼성화재가 정성규의 서브에이스로 반격을 펼쳤으나 흐름을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3세트가 가장 박빙이었다. 두 팀은 시소게임을 벌이며 22-22로 맞섰다. 그러나 현대캐피탈은 허수봉의 퀵오픈으로 앞서갔고, 다우디가 신장호의 퀵오픈을 블로킹으로 잡았다. 24-23의 매치포인트 기회에서는 다우디가 퀵오픈을 성공시키며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