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윤리센터, 129건 제보에 5건만 받아들여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3-04 03:00수정 2021-03-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개월간 수사의뢰 1건뿐… 4건은 관할 기관 징계 의뢰
센터 “신속한 조사 위해 조사관 5명 추가 선발 예정”
스포츠 비리를 100개 제보했는데 반년 동안 4건만 사실을 인정받고, 70건은 여전히 조사 중이라면 피해자들의 신고 의지가 이어질 수 있을까.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스포츠윤리센터가 출범 후 6개월간 접수한 폭력·성폭력 등의 제보 중 실제 징계 요청이나 수사 의뢰로 이어진 사례는 약 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리센터는 지난해 9월 2일부터 지난달 26일까지 총 129건의 신고를 받아 4건에 대해 관할 기관에 징계를 요구했다.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한 사례는 단 1건이었다. 제보자의 의견이 윤리센터에 받아들여진 신고 건수가 3.9%(5건)에 그친 것이다. 윤리센터는 체육인의 인권 보호와 스포츠 비리 근절을 위해 지난해 8월 출범했다.

피해 신고의 심의 비율도 저조한 편이다. 윤리센터는 총 5차례의 심의위원회를 열어 32건의 신고를 심의했다. 전체 신고의 4분의 3가량은 아직까지 조사 중(88건·68.2%)이거나 센터 자체 규정에 따라 각하(9건·7%)됐다. 어렵게 심의까지 올라온 사안 중에서도 14건을 기각·각하했고, 13건을 추가 조사 중이다.

갓 출범한 윤리센터에만 책임을 묻기는 어려워 보인다. 정용철 서강대 교육대학원 교수는 “스포츠 인권뿐 아니라 교육과 정책 등 이 기관이 담당해야 할 책무에 비해 조사 인력이나 예산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원을 통해 기관의 조사 역량을 키워줘야 한다는 설명이다. 3일 현재 윤리센터에서 활동 중인 조사 인력은 22명. 이마저도 지난해 11월 위촉된 만큼 실제 활동 기간은 3개월에 그친다. 윤리센터의 올해 배정 예산은 53억 원이다.

주요기사
윤리센터 관계자는 “신속한 조사를 위해 조사관 5명을 추가로 채용할 예정”이라면서 “관련 규정을 정비해 심의위원회의 안건 상정 처리 시간도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스포츠윤리센터#수사의뢰#스포츠 비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