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분데스리가 첫 선발…팀은 3-0 대승

뉴시스 입력 2021-02-22 08:00수정 2021-02-22 0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희찬(라이프치히)이 독일 분데스리가 이적 후 처음 선발 출전했다.

황희찬은 21일 밤(한국시간) 독일 베를린 올림피아 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021 독일 분데스리가 헤르타 베를린전에 선발로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여름이적시장을 통해 라이프치히의 일원이 된 황희찬이 분데스리가 경기를 시작부터 소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희찬은 후반 14분 교체될 때까지 측면과 중앙을 부지런히 오갔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다. 전반 초반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놓친 것이 아쉬웠다.

주요기사
라이프치히는 베를린을 3-0으로 완파했다. 전반 28분 마르셀 자비처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라이프치히는 후반에도 2골을 보태 대승을 완성했다.

라이프치히는 승점 47(14승5무3패)로 선두 바이에른 뮌헨(승점 49·15승4무3패)에 2점 뒤진 2위를 유지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