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타 줄인’ 김시우, PGA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3R 공동 선두 도약

뉴스1 입력 2021-01-24 10:05수정 2021-01-24 1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시우(26·CJ대한통운)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달러) 셋째 날 5타를 줄이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김시우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라킨타 컨트리클럽 스타디움 코스(파72·7113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내며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김시우는 중간합계 15언더파 201타로 토니 피나우(미국), 맥스 호마(미국) 등과 함께 공동 선두가 됐다.

김시우는 2017년 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 이후 PGA투어 정상에 서지 못했다. 이번에 우승하면 통산 3승에 성공한다.

주요기사
2라운드까지 공동 2위였던 김시우는 3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5번홀(파5)에서는 3번째 샷을 홀컵 약 1.9미터 거리에 붙이며 버디를 추가했다.

김시우는 후반 라운드에서도 흔들림 없었다. 12번홀(파4), 14번홀(파4), 16번홀(파5) 등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로 3라운드를 마무리했다.

2라운드에서 부진했던 안병훈(30·CJ대한통운)도 이날 5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 공동 13위에 자리했다. 이번 시즌 7개 대회에서 5번 컷탈락했던 안병훈은 최종 라운드에서 시즌 첫 톱10 진입에 도전한다.

2라운드에서의 좋은 흐름을 탔던 임성재(23·CJ대한통운)는 3라운드에서 부진했다. 버디를 5개 잡았지만 트리플보기 1개, 보기 3개를 범하면서 1타를 잃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로 공동 20위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