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두번째 우승 도전 임성재 “샷·퍼트감 너무 좋다”

뉴시스 입력 2021-01-23 10:52수정 2021-01-23 1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성재(23)가 생애 두 번째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임성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친 임성재는 공동 15위에서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지난해 3월 혼다 클래식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머쥐었던 임성재 개인 통산 두 번째 우승 기회를 잡았다.

주요기사
임성재는 “요즘 몇 주 동안 퍼트가 잘 안됐는데, 오늘은 샷도 괜찮게 잘 맞고, 미들 퍼트가 너무 잘 됐다. 이번 주에 제일 좋은 스코어를 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코스에 대해 “지난 대회에도 이곳에서 12위, 10위를 했었는데, 이 코스에 오면 마음이 편안하다. 나한테 잘 맞는, 눈에 잘 그려지는 코스라 그런지, 두 개의 코스를 다 좋아해서 그런지 자신감 있게 플레이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임성재는 이날 경기력에 대해 “샷은 18홀 동안 무난하게 잘 됐던 것 같다. 요즘 퍼트를 칠 때 공에 라인을 안 그렸었는데, 오늘은 공에 라인을 그려서 그 라인에 맞춰서 쳤다. 그 라인이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김시우(26)는 버디 6개, 보기 2개를 쳐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친 김시우는 닉 테일러(캐나다),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 토니 피나우, 브랜던 해기(이상 미국) 등과 함께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김시우는 “어제 스타디움 코스와 달리 니클라우스 코스가 그린이 좀 더 딱딱한 거 같다. 앞에 핀이 꽂혔을 때 조금 어렵게 플레이를 했는데, 후반에 적응해 나가면서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