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태형 감독 “이영하보다는 타선이 고민”

뉴시스 입력 2020-11-21 18:06수정 2020-11-21 1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S 4차전] "5차전 선발은 플렉센"
힘 싸움에서 밀려 시리즈 전적 원점을 허용한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터지지 않는 타선에 대한 고민을 내비쳤다.

두산은 2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2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4차전에서 0-3으로 패했다.

1차전 패배 후 내리 두 경기를 챙기며 2승1패로 역전에 성공했던 두산은 4차전에서 기세를 잇는데 실패했다.

2승2패로 어깨를 나란히 한 두 팀은 남은 3경기에서 2020년 가을의 주인을 가린다.

주요기사
두산은 만 21세 선발 투수 김민규의 호투로 5회까지 0-0으로 버텼지만 6회 등판한 마무리 이영하의 난조에 승기를 내줬다. 2차전에서 9회 5-1의 넉넉한 리드를 지키지 못했던 이영하는 이날도 양의지, 강진성에게 연속 적시타를 헌납했다.

김 감독은 “(이영하가) 가장 좋은 카드는 아니었다. 김민규가 5회부터 힘이 빠져 던지기 힘들다고 했다”면서 “이닝이 길어 영하로 짧게 가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양)의지와의 승부도 아쉬웠다. 너무 쉽게 들어갔다”고 곱씹었다.

이영하보다 김 감독의 마음을 불편하게 한 것은 타자들이었다. 두산은 이날 9회까지 3안타를 치는데 그쳤다. 김재호가 4타수 3안타로 타격감을 자랑했지만, 나머지 타자들은 모두 무안타에 그쳤다.

김 감독은 “영하보다는 타격 고민이 더 많다. 영하는 안 쓰면 되는데 타자들은 계속 나가야 한다. 투수들은 괜찮은데 오늘 타격 페이스가 안 좋았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5차전 선발로 크리스 플렉센을 예고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