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주먹’ 248억원 대전료 거절한 타이슨

유재영 기자 입력 2020-05-27 03:00수정 2020-05-27 0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미 격투기단체 거액 제안에… 트레이너 “글러브 대결만 원해”
최근 현역 복귀를 선언한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4·사진)이 2000만 달러(약 248억 원)의 대전료를 제안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격투기 전문 매체 ‘MMA 파이팅’은 26일 복싱 전 헤비급 챔피언인 타이슨이 ‘맨주먹’으로 싸우는 조건으로 천문학적인 액수를 제안받았다고 전했다. 제안을 한 곳은 북미 격투기 단체 ‘베어 너클 파이팅 챔피언십(Bare Knuckle Fighting Championship·BKFC)’이다.

타이슨의 상대로 거론된 선수는 격투기 일본 프라이드와 미국 UFC에서 활약한 미들급의 강자 반데를레이 시우바(44·브라질)다. BKFC는 시우바에게 타이슨과 맞붙으면 1000만 달러(약 124억 원)를 주겠다고 했다. ‘도끼 살인마’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시우바는 “BKFC가 1000만 달러 외에도 페이퍼 뷰(PPV·유료 시청)에 비례한 수익금을 제안해 즉각 수락했다. 대결이 성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타이슨은 BKFC의 제안을 거부했다. 타이슨의 트레이너인 라파엘 코르데이루는 “타이슨은 복싱 경기를 위해 훈련해 왔다. 글러브를 끼고 하는 대결을 원한다”며 부정적인 뜻을 밝혔다. 이에 데이비드 펠드먼 BKFC 사장은 2000만 달러를 초과하는 새로운 제안을 할 것을 예고했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유재영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타이슨#핵주먹#bkfc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