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올해 17개 시도 2600명 배치

이승건기자 입력 2016-06-03 03:00수정 2016-06-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평균 나이 34세… 4년 8개월 근무 국내에 경기지도자 국가자격제도가 도입된 것은 1974년이다. 생활체육지도 국가자격제도는 12년 뒤인 1986년부터 실시됐다. 체육지도자 자격제도는 지난해 1월 1일 개정된 국민체육진흥법이 시행되면서 전면 개편됐다. 이전까지 경기지도자 1·2급, 생활체육지도자 1·2·3급 등 5종으로 발급했던 자격증을 전문스포츠지도사 1·2급, 생활스포츠지도사 1·2급, 장애인스포츠지도사 1·2급, 유소년스포츠지도사, 노인스포츠지도사, 건강운동관리사 등 총 9종으로 나눴다. 생애주기별로 세분해 전문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법령상으로는 지도자가 아닌 ‘지도사’다.

체육지도자 양성 사업을 주관하는 국민체육진흥공단에 따르면 지금까지 각종 자격증을 발급받은 지도자는 24만9979명이고 그 가운데 생활체육지도자는 약 21만5000명에 달한다.

대한체육회가 올해 17개 시도별로 배치한 생활체육지도자는 일반(유소년 포함) 1400명, 어르신전담 1200명 등 총 2600명이다. 2480명을 배치했던 지난해 기준으로 평균 나이는 34세, 근무 기간은 4년 8개월이었다. 임금은 국비와 시도비에서 50%씩 지원된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관련기사

#생활체육지도#국가자격제도#체육지도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