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 균형 깬 한방…김재호, 어제의 역적서 ‘오늘의 영웅’

스포츠동아 입력 2015-10-28 05:45수정 2015-10-28 05: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산 김재호(오른쪽)가 27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KS 2차전 5회초 2사 3루서 장원삼(왼쪽)을 상대로 선제 결승 1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대구|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2타수 2안타 2사구 100% 출루
1차전 역전 빌미 실책 완벽 만회


두산 김재호(30)가 어제의 역적에서 오늘의 영웅이 됐다.

김재호는 27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한국시리즈(KS) 2차전에서 1차전의 실수를 완벽하게 만회하는 활약을 펼쳤다. 2타수 2안타 2사구 1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특히 5회초 2사 3루서 삼성 선발 장원삼의 4구를 통타해 우전적시타를 때려냈다. 팽팽하던 0-0의 균형을 깨는 선제 결승타였다. 김재호의 한 방으로 사기가 오른 두산은 이어진 찬스서 3점을 더 보태며 삼성을 흔들었다.

두산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았다. 전날 5점차가 뒤집히는 통한의 역전패를 당했기에 계속 추가점을 노렸다. 그 선봉에도 김재호가 섰다. 김재호는 4-0으로 앞선 7회초 선두타자로 나서서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뒤 무사만루서 민병헌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았다. 5-0으로 달아나는 쐐기점이었다. 김재호는 마지막 타석이었던 8회초 2사 1루서 다시 몸에 맞는 볼을 얻어내 100% 출루를 달성했다.

관련기사
김재호는 26일 1차전에서 역전패의 빌미가 된 결정적 실수를 범했다. 6-3으로 앞선 4회말 이승엽의 타구가 좌익수 쪽으로 높이 떴다. 타구의 방향과 비거리를 보면 좌익수 김현수가 잡아야 하는 공이었지만, 이때 유격수 김재호가 타구를 향해 달려가며 김현수를 향해 자신이 잡겠다는 신호를 보냈다. 그러나 타구는 생각보다 멀리 날아갔고, 김현수와 김재호 사이에 떨어졌다. 기록은 안타였으나, 그 실책성 플레이 하나는 실점으로 이어져 3점차로 쫓기게 됐다. 김재호는 2차전에서 이를 악물었다. 공격뿐 아니라 수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2·4·5회 모두 그의 손에서 이닝이 종료됐다. 6회말 1사 후 박한이의 3∼유간 깊숙한 타구를 잡아내 타자주자를 아웃시킨 장면도 인상적이었다.

대구 | 홍재현 기자 hong92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