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메이카와 평가전, 13일 오후 8시… 슈틸리케 “선발 명단에 변화 줄 것”

동아닷컴 입력 2015-10-13 17:34수정 2015-10-13 17: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자메이카’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13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자메이카와 친선경기를 벌인다.

자메이카와 평가전을 하루 앞둔 12일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슈틸리케 감독은 “우린 긍정적 방향으로 가고 있다. 올해 17번 A매치에서 13승3무(1패)를 했다. 이 중 14경기가 무실점이다. 특히 공격축구를 하며 일군 성과”라고 자평했다.

이번 자메이카 전에 대해 슈틸리케 감독은 “비아시아권 상대란 점에 의미가 있다. 자메이카는 피지컬, 플레이 스타일 등 여러 면에서 지금껏 만난 상대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평가전 상대 자메이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7위로 한국(53위)과 큰 차이가 없지만, 7월 2015 북중미 골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만만치 않은 전력을 갖추고 있다.

슈틸리케 감독은 “선발 명단에 변화를 주겠다. 많은 변화를 주면 베스트 전력이 아니라는 이야기가 나올 수 있지만, 여기에 모인 모두가 선발 자격이 있다. 올해 남은 3경기를 모두 이겨 최고의 한해를 장식하자고 선수들과 약속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