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성 관전평] 후반 손흥민 투입으로 반전, 팀스피드 살며 주도권 잡아

스포츠동아 입력 2011-11-12 07:00수정 2011-11-12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팀 손흥민. 사진출처|방송캡처
전체적으로 답답한 경기였다. 특히 전반전은 남의 옷을 입은 듯한 어울리지 않는 느낌이었다.

조광래 감독은 평소와 달리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기성용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결정으로 보인다. 그런데 한국은 의도한대로 플레이하지 못한 반면 UAE는 원하는 스타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UAE 선수들의 패스 플레이에 우리 선수들이 따라다니는 모습이 자주 나왔다. 반대로 한국이 볼 점유율을 높이면서 상대를 끌고 다녀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경기가 어려워졌다.

UAE는 미드필드에서부터 강하게 압박을 하면서도 수비라인을 두텁게 구성했다. 그럴 경우 공격수들이 상대 공간을 활용하는 움직임과 원터치 패스나 2대1 패스 등을 통해 상대를 공략해야 한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자꾸 볼을 컨트롤 해 놓고 패스할 곳을 찾았다. 또한 공격수들의 움직임도 좋지 못했다. 이 때문에 공격 작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다.

관련기사
원 톱으로 선발 출전한 지동원은 컨디션이 좋지 않아 보였다. 지동원은 상대 공간을 잘 활용하는 스타일인데, 그런 자신의 스타일을 전혀 보여 주지 못했다. 측면으로 이동해서도 볼을 잡은 뒤 컨트롤하지 못하고 빼앗기는 장면이 여러 번 나왔는데 평소의 지동원답지 않은 플레이였다.

후반 지동원을 교체하고 손흥민을 투입하자 한국의 플레이가 전체적으로 살아났다. 손흥민이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팀 전체를 바꿔놓았다. 이를 계기로 팀 스피드가 빨라졌고, 분위기도 달라졌다. 패스의 속도나 원터치 패스 등이 많이 나오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고, 전반전보다 많은 득점찬스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

박주영은 좋은 찬스를 몇 차례 놓쳤는데 과감한 슈팅이 아쉽다. 논스톱 슈팅이나 원터치 후 슈팅 타이밍을 조금 빨리 가져갔다면 충분히 골로 연결할 수 있었는데 조금 망설이는 사이 제대로 슈팅까지 연결하지 못했다.

이근호는 2010년 남아공월드컵 예선에서 많은 골을 넣는 등 본선 진출에 큰 공헌을 했던 선수다. 중동에서 특히 강한 스타일인데 오늘도 그런 모습을 보여줬다.

정해성 스포츠동아 해설위원·전남 드래곤즈 감독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